서울 자치구마다 '1인가구 지원센터' > 복지뉴스


복지뉴스
나눔으로 함께하는 자비복지세상

복지뉴스

서울 자치구마다 '1인가구 지원센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법인사무국 작성일19-10-29 10:09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동아닷컴) 서울 자치구마다 1인 가구에 생활정보를 제공하는 '1인 가구 지원센터'가 생긴다.

 

공유주방, 코인세탁방 등 1인 가구 맞춤형 시설도 확대한다.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품앗이 개념의 '시간은행' 서비스도 생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1차 1인 가구 지원 기본계획'을 세웠다고 6일 밝혔다.

 

시가 1인 가구를 정책 대상으로 맞춤형 종합계획을 세운 것은 처음이다.

 

시에 따르면 서울의 1인 가구는 지난해 말 기준 122만 9000가구로 전체 가구의 32%에 이른다.

 

2010년 이후 서울 인구는 줄고 있지만 1인 가구 비율은 10%포인트 늘었다.

 

1인 가구의 고립을 막고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는 데 방점을 뒀다.

 

25개 자치구에 1인 가구 지원 센터를 설치한다. 상담사를 배치해 생애주기에 맞춘 전문 상담을 제공한다.

 

1인 가구를 위한 온라인 플랫폼도 내년까지 만든다.

 

함께 모여 음식을 만드는 공유주방을 2023년까지 75곳 만들어 지역 내 조리학원, 요리교실, 문화센터 등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코인세탁방 등 1인 가구 맞춤형 커뮤니티 공단도 2023년까지 100곳 확충하고 동아리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간은행' 사업도 추진한다. 몸이 아프거나 위급할 때 돌봄을 주고받는 형식이다.

 

병원 동행, 간호 등 2시간을 들여 타인을 도와준 경우 시간이 적립되고, 나중에 필요할 때 적립한 2시간 동안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나눔으로 함께하는 자비복지세상! 혜명복지원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08575 서울특별시 금천구 탑골로 35Tel : 02)806-1372Fax : 02)806-2348

COPYRIGHT ⓒ 2017 사회복지법인 혜명복지원. ALL RIGHTS RESERVED.